/>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 먹고, 자고, 읽고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 먹고, 자고, 읽고

[영어 공부] ad hoc(즉석에서 마련된)

 

살다 보니까 내가 준비, 대처할 수 있는 일과 갑자기 일어나서 내가 사전에 계획하거나 대비할 수 없는 일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후자는 그냥 'ad hoc', 즉 '즉석(에서 마련된)' 그때그때 상황 봐서 적절히 대처를 하는 수밖에 없다.

케임브릿지 사전은 'ad hoc'를 "made or happening only for a particular purpose or need, not planned before it happens(일어나기 전에 계획도지 않고, 오직 특정한 목적 또는 필요를 위해 만들어지거나 일어나는)

"an ad hoc committee/meeting(즉석 위원회/회의)"

"We deal with problems on an ad hoc basis (= as they happen)(우리는 문제가 생기는 대로 즉석에서 처리합니다)."

콜린스 사전은 'ad hoc'를 이렇게 설명했다. "An ad hoc activity or organization is done or formed only because a situation has made it necessary and is not planned in advance(ad hoc한 활동이나 조직은 단지 상황상 그래야만 해서 행해지거나 조직된 것이고, 사전에 계획되지 않은 것이다)."

"The Council meets on an ad hoc basis to discuss problems(의회는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 계획 없이 그때그때 필요할 때마다 만난다)."

":...ad hoc committees to examine specific problems(구체적인 문제들을 조사하기 위해 즉석에서 마련된 위원회)."

맥밀란 사전은 'ad hoc'를 "done only when needed for a specific purpose, without planning or preparation(오직 특정한 목적을 위해 필요하기 때문에, 계획이나 준비 없이 행해지는)"이라고 풀이했다.

"She has a very ad hoc approach to management(그녀는 경영에 즉각적으로 접근한다(=사전 준비나 계획 없이 그때그때 되는대로 한다는 뜻))."

"Members of the committee are elected on an ad hoc basis(위원회 구성원들은 필요에 의해 즉석에서 선출된다)."

[영어 공부] one-off(단 한 번의, 단 한 번 일어나는 일[것])

 

'one-off'는 형용사로는 '단 한 번의', 명사로 쓰면 '단 한 번 일어나는 일[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그냥 어쩌다 딱 한 번 한 공연을 'one-off'라고 표현할 수 있겠다(앞으로 같은 공연을 더 할 계획이 없다면).

케임브릿지 사전은 'one-off'를 "something that happens or is made or done only once(단 한 번 일어나거나 만들어지거나 행해지는 것)"라고 정의했다.

"Will you be doing more talks in the future or was that just a one-off?(앞으로 강연을 더 하실 건가요, 아니면 그건 그냥 일회성 이벤트였나요?_"

콜린스 사전은 'one-off'를 이렇게 설명했다. "You can refer to something as a one-off when it is made or happens only once(딱 한 번 만들어지거나 일어나는 것을 one-off라고 표현할 수 있다)."

"Our survey revealed that these allergies were mainly one-offs(우리 조사 결과, 이러한 알레르기는 대개 일회성인 것으로 드러났다)."

맥밀란 사전은 'one-off'라는 형용사를 "happening, done, or made only once(딱 한 번 일어나거나, 행해지거나, 만들어지는)"라고 풀이했다.

[영어 공부] be nothing if not ~ (무엇보다 ~하다, 아주 ~하다)

 

어떤 자질이 넘치는 사람에게 '뫄뫄 빼면 시체다'라고 하는데, 영어에도 딱 그런 표현이 있다.

'be nothing if not ~'에서 '~' 요기에 적절한 형용사를 넣어 주면 된다. '~ 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아니다'란 뜻이니까 엄청 뫄뫄하다는 의미가 된다.

케임브릿지 사전은 'be nothing if not generous, honest, helpful, etc.'를 "used to emphasize that someone or something is extremely generous, honest, helpful, etc.(어떤 사람 또는 어떤 것이 아주 관대하거나, 솔직하거나, 도움이 되거나 등등 하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쓰이는 말)"라고 정의했다.

"He's nothing if not charming(그는 매력 빼면 시체인 사람이다)."

콜린스 사전은 'be nothing if not'을 이렇게 설명했다. "You use nothing if not in front of an adjective to indicate that someone or something clearly has a lot of the particular quality mentioned(어떤 사람 또는 어떤 것이 언급된 특정한 자질을 분명히 아주 많이 가지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기 위해 형용사 앞에 'nothing if not'을 쓴다)."

"Professor Fish has been nothing if not professional(피시 교수는 아주 프로페셔널한 분이다)."

"Hollywood is nothing if not creative, especially if someone else will pick up the bills(할리우드는 특히 누군가 영수증을 지불하기만 한다면 창의력 빼고는 시체이다."

맥밀란 사전은 'be nothing if not'을 "used for emphasizing that someone or something has a lot of a particular quality(어떤 사람 또는 어떤 것이 특정한 자질을 많이 가졌다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 쓰이는 말)"라고 풀이했다.

"He is nothing if not enthusiastic(그는 열정 빼면 시체다)."

[영어 공부] splurge(돈을 물 쓰듯 하다)

 

'splurge'는 뭔가 자신이 갖고 싶은 것(=반드시 자신이 '필요한' 것일 필요는 없음)에 큰돈을 쓰는 걸 말한다.

'지르다'라는 말도 대개 비싸고 꼭 필요하지는 않지만 자신이 원하는 걸 살 때 쓰는 표현이므로 'splurge'를 '지르다'라고도 번역할 수 있지 않을까? 아니면 그냥 무난하게 '돈을 물 쓰듯 하다'라고 해도 되고. 상황에 따라 적절히 옮기면 된다.

케임브릿지 사전은 'splurge'를 "to spend a lot of money on buying goods, especially expensive goods(물건, 특히 비싼 물건을 사는 데 큰돈을 쓰다)"라고 정의했다.

"I feel like splurging (out) on a new dress(새 드레스를 지르고 싶다)."

"I can happily splurge 3,000 pounds in one day(나는 하루에 기꺼이 3,000파운드를 물 쓰듯 할 수 있다)."

콜린스 사전은 'splurge'를 이렇게 설명했다. "If you splurge on something, you spend a lot of money, usually on things that you do not need(어떤 것에 splurge 한다면, 대개 필요하지 않은 물건에 큰돈을 쓰는 것이다)."

"We splurged on Bohemian glass for gifts, and for ourselves(우리는 보헤미아식 유리잔을 선물로 주려고, 그리고 우리가 가지려고 질렀다)."

맥밀란 사전은 'splurge'를 "to spend a lot of money, especially on something special as a way of making yourself feel good(대개 특별한 것에, 자신의 기분을 좋게 해 주려고 큰돈을 쓰다)"이라고 풀이했다.

[영어 공부] upend((위아래를) 거꾸로 하다[뒤집다])

 

어떤 것을 'upend'한다면 위아래를 완전히 뒤집는 것이다.

케임브릿지 사전은 'upend'를 "to push or move something so that the part that usually touches the ground is not touching the ground any more(대개 바닥에 닿는 쪽이 더 이상 바닥을 닿지 않도록 밀어올리거나 움직이다)"라고 정의했다.

"She upended the chessboard halfway through the game because she was losing(그녀는 지고 있었기 때문에 게임의 중반쯤에 체스판을 뒤집어 버렸다)."

콜린스 사전은 'upend'를 이렇게 설명했다. "If you upend something, you turn it upside down(어떤 것을 upend 한다면, 그것을 뒤집는 것이다)."

"He upended the can, and swallowed(그는 캔을 뒤집었고 삼켰다)." 

"...upended flower pots(화분을 뒤집었다)." 

맥밀란 사전은 'upend'를 "to turn something upside down(어떤 것을 뒤집다)"이라고 풀이했다.

[영어 공부] scurry(종종걸음을 치다, 총총[허둥지둥] 가다)

 

'scurry'는 두렵거나 바쁘거나 해서 재빨리 움직여 가는 걸 말한다.

케임브릿지 사전은 'sucrry'를 "to move quickly, with small, short steps(작고 보폭이 좁은 걸음으로 재빨리 가다)"라고 정의했다.

"The mouse scurried across the floor(쥐가 바닥 저 반대편으로 종종걸음을 쳤다)."

"The noise of the explosion sent everyone scurrying back into their homes(폭발 소음 때문에 모두가 집으로 허둥지둥 들어갔다)."

콜린스 사전은 'scurry'를 이렇게 설명했다. "If people scurry to do something, they do it as soon as they can(사람들이 어떤 일을 하려고 scurry 한다면, 그것을 할 수 있는 한 빨리 하는 것이다)."

"Pictures of starving children have sent many people scurrying to donate money(굶주린 아이들의 사진 덕분에 많은 이들이 급히 돈을 기부했다)."

맥밀란 사전은 'scurry'를 "to hurry to do something or to get something(어떤 것을 하거나 어떤 것을 얻으려고 서두르다)"이라고 풀이했다.

"The animals scurried for shelter(동물들이 서둘러 대피했다)."

[영어 공부] unsettling(마음을 불안하게 만드는, 동요시키는, 심란하게 하는)

 

'settle'하는 것은 편하게 앉거나 어떤 곳에 정착하는 것인데 반대의 뜻을 나타내는 접두사 'un-'이 붙어서 의미가 반대로 변했다. 그러니 편히 앉을 수 없도록 불안하게 동요시키고 심란하게 만든다는 뜻이 되는 것이다.

케임브릿지 사전은 'unsettling'을 "causing worry or anxiety(걱정 또는 불안을 불러일으키는)"라고 정의했다.

"One of the documentary's many unsettling images is of a child playing with her father's gun(그 다큐멘터리에 나오는 심란한 이미지들 중 하나는 아버지의 총을 가지고 노는 한 아이의 모습이다)."

콜린스 사전은 'unsettling'을 이렇게 설명했다. "If you describe something as unsettling, you mean that it makes you feel rather worried or uncertain(어떤 것을 unsettling이라고 묘사한다면, 그것이 당신을 걱정하게 만들거나 불안정하게 느끼게 만든다는 뜻이다)."

"The prospect of change of this kind has an unsettling effect on any organisation(이런 종류의 변화가 오리라는 예상은 어떤 단체든 불안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His sense of humour was really unsettling(그의 유머 감각은 정말로 심란스러웠다)."

맥밀란 사전은 'unsettling'을 이렇게 풀이했다. "something that is unsettling makes you feel nervous, confused, or upset(unsettling한 것은 긴장하거나, 혼란스럽거나, 속상하게 만드는 것이다)"


"The report comes to some pretty unsettling conclusions(그 보고서는 꽤 심란한 결론을 내린다)."

[영어 공부] chock-full(꽉 들어찬, 빽빽이 찬)

 

'chock-full'한 것은 무언가가 가득 차 있는 것이다. 'chock-full of ~'의 형태로 쓴다.

케임브릿지 사전은 'chock-full'을 "completely full(완전히 가득 찬)"이라고 정의했다.

"The whole room was chock-full of books(그 방 전체가 책으로 가득했다)."

콜린스 사전은 'chock-full'을 이렇게 설명했다. "Something that is chock-full is completely full(chock-full한 것은 완전히 가득 찬 것이다)." 인포멀(informal)한 표현이다.

"The 32-page catalog is chock-full of things that add fun to festive occasions(32쪽짜리 그 카탈로그는 축제에 재미를 더해 주는 일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맥밀란 사전은 'chock-full'을 "very full, especially with things that are pleasant or enjoyable(특히 유쾌하거나 즐거운 일로 가득 찬)"이라고 풀이했다.

"a book that’s chock-full of delicious recipes(맛있는 레시피로 가득한 책)"

[영어 공부] relentless(수그러들지 않는, 끈질긴)

 

살다 보니 대단하거나 중요한 일, 큰일을 이루는 데 꼭 필요한 미덕이 인내심 또는 끈기라는 걸 깨달았다.

어떤 일이 'relentless'하다면 수그러들지 않고 계속되는 것이고, 이 단어를 사람에게 쓰면 절대 멈추지 않는, '끈질긴' 사람이라는 뜻이다.

케임브릿지 사전은 'relentless'를 "continuing in a severe or extreme way(심각하거나 극단적인 수준으로 계속되는)"라고 정의했다.

"relentless criticism/pressure(수그러들지 않는 비평/압박)"

"relentless heat(끊임없이 계속되는 열기)"

콜린스 사전은 'relentless'를 이렇게 설명했다. "Someone who is relentless is determined to do something and refuses to give up, even if what they are doing is unpleasant or cruel(relentless한 사람은 어떤 것을 하려고 굳게 마음 먹었으며 자신이 하는 일이 불쾌하거나 잔인하더라도 포기하기를 거부하는 사람이다)."

"Relentless in his pursuit of quality, his technical ability was remarkable(품질을 끊임없이 추구한 그의 기술력은 뛰어났다)."

"He was the most relentless enemy I have ever known(그는 내가 아는 것 중 제일 끈질긴 적이다)."

맥밀란 사전은 'relentless'의 두 가지 뜻을 이렇게 풀이했다. 첫 번째, "something bad that is relentless never seems to stop or improve(relentless한 나쁜 것은 멈추거나 나아지는 것 같지 않아 보이는 것이다)"

"He seems to be under relentless pressure at work(그는 직장에서 끊임없이 압박을 받는 듯하다)."

"relentless criticism(계속된 비평)"

두 번째, "determined, and never stopping your attempts to achieve something(굳게 다짐하고 어떤 것을 성취하기 위한 시도를 절대 멈추지 않는)"

"Arnold was relentless in his pursuit of a good news story(아놀드는 끈질기게 좋은 뉴스거리를 추구했다)."

  1. 파일 공유 p2p 2020.07.29 00:59

     

[책 감상/책 추천] 나탈리 크납, <불확실한 날들의 철학>

 

 

책 표지에 쓰여 있는, '과도기의 무한한 가능성을 탐색하는 아름다운 지적 여정'이라는 책 설명이 이 책을 잘 요약해 준다.

무언가의 번데기 같은 과도기, 아무것도 확실하지 않은 그 불안한 시기의 의미를 생각해 보고 그 시기를 견디게 해 주는 사유가 담겼다.

 

되돌아보니 나는 정말 힘이 드는 시절에 철학 도서를 읽으며 견딜 수 있었다.

첫 직장을 다닐 때 정말 너무 힘들어 죽을 것 같았는데, 그때는 소로우(Thoreau)의 <월든(Walden)>을 읽으며 힘을 냈고, 그다음 직장에서 혹사당할 때는 니체(Nietzsche)의 철학을 설명한 입문서를 읽고 멘탈을 보듬었다.

그리고 지금, 도대체 내가 여기에서 잘하고 있긴 한 건지, 돌아가야 하는지 스스로에게 끊임없이 질문하는 시기에 이 책을 만났다.

 

저자인 나탈리 크납은 독일의 저명한 임상 철학자라고 하는데 사실 나는 이 책으로 처음 이름을 들었다.

하지만 그런 게 뭐가 중요하랴. 중요한 건 책 내용이지. 내가 이러쿵저러쿵 떠드느니 그냥 내게 힘이 되었던 구절을 몇 부분 발췌해서 보여 드리는 걸로 리뷰를 대신하고자 한다.

 

그러나 한 해의 첫 과도기인 새봄은 우리에게 또 다른 것을 알려 준다. 그것은 바로 자연의 아름다움은 그 유용썽과는 별개로 우리를 감동시킨다는 것이다. 부드러운 벚꽃 봉오리는 앞으로의 운명과 무관하게 그 자체로 매력을 발산한다. 버찌가 열릴지 열리지 않을지 모르는 상태에서 말이다. 벚꽃은 버찌로 변신한 다음에야 아름답게 느껴지는 것이 아니다. 수정되기 전 밤 써리를 맞아 먹을 수 있는 열매를 맺지 못한다 하여도, 벚꽃은 그 자체로 완전한 것이며, 그의 일을 다한 것이다.

이런 생각은 우리가 인생의 과도기를 보낼 때 큰 의미를 지닌다. 그럴 때 우리는 이런 벚꽃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미래를 알지 못하며, 훗날 우리가 스스로 또는 주변 사람들이 만족할 만한 수확물을 낼 것인지도 알지 못한다. 그런 순간에 우리는 연약하기 짝이 없다. 첫아이를 낳은 뒤 부모 역할을 잘 감당할 수 있을까?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슬픔을 견뎌낼 수 있을까? 중병을 이기고 살아남을 수 있을까? 실질한 뒤 새로운 직업을 구할 수 있을까? 은퇴한 뒤 새롭게 시작할 수 있을까? 불확실한 상태는 우리를 불안하게 한다. 우리는 실패할까 봐 두려워하고, 잘못된 결정을 할까 봐 두려워한다. 너무 무리수를 두는 건 아닌지, 아니면 너무 소극적으로 임하는 건 아닌지 두렵기만 하다. 그러나 두려움을 느끼는 것은 정상적인 일이다. 두려움은 우리의 주의력이 고양되었다는 표지다. 유명한 등반가 라인홀트 메스너도 두려움은 살아남는 데 아주 중요한 감정이라고 말하지 않았는가.

그러므로 문제는 두려움이 아니다. 교육학자 라인하르트 카를의 말처럼 문제는 우리가 두려움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다 보니 두려움이 우리를 마비시킨다는 사실이다. (...)

 

우리 역시 적절한 도움이 있었더라면 두려움을 조금 다른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었을지 모른다. 그랬더라면 두려움이 우리를 깨어 있게 하며 예리한 감각을 지니게 하지만, 그것이 결코 우리가 지금 잘못을 저지르고 있거나 잘못을 저지르기 직전임을 보여 주는 표지가 아니라는 점을 알았을 것이다. 엄밀히 말해 사람은 과도기에는 결코 잘못을 저지를 수가 없다. 옳고 그름을 가릴 수 있는 것은 종종 반복되는 상황에서만 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단순한 수학 문제에서는 정답과 오답을 가릴 수 있다. 그러나 유일무이한 인간의 유일무이한 상황과 관련해서는 결코 옳고 그름을 판별할 수 없다.

그러므로 우리가 지금과 다르게 살았더라면 더 나았을지는 아무도 판단할 수 없다. 우리가 가지 않은 길이 어떤 결과로 이어졌을지 그 누구도 알 수 없다. 다른 선택으로 말미암아 지금보다 더 마음에 들지 않는 상황이 빚어졌을지도 모른다. 삶에는 늘 우연과 예기치 않았던 일들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과거를 돌아보며 그때 다른 선택을 했더라면 더 좋았을 거라고 생각하면서, 아무런 돌발 사건도 없고 일이 복잡하게 얽히지도 않는 단순하고 이상적인 상태를 상정하는 경향이 있다. 우리가 다른 치료를 택했더라면 더 건강해졌을 거라고 누가 그러던가? 다른 배우자를 만났더라면, 다른 직업을 구했더라면, 다른 삶을 살았더라면 더 행복해졌을 거라고 누가 그러던가?

 

(...) 그로부터 2500년 뒤 철학자 한나 아렌트는 모든 사람은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새로운 존재라면서, 우리와 같은 삶의 상황에 놓인 사람은 오직 우리밖에 없으며, 인생에서 실망스러운 결과를 만난다 해도 그것이 꼭 우리의 잘못 때문에 비롯된 것만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런 결과들은 그 자체로 지금 주어진 삶과 새롭게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면서, 오히려 스스로 계산하지 못하고 예측할 수 없었던 일이 어우러짐으로써 매 순간 우리에게 행동의 여지를 마련해 준다고 했다. "인간이 새로 시작할 수 있는 존재라는 사실은 그가 모든 계산 가능성과 예측 가능성을 벗어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개연성이 없어 보였던 일이 어느 정도 개연성을 띠게 된다는 뜻이며, '이성적으로는', 즉 계산 가능하다는 의미에서는 결코 기대할 수 없는 일을 희망해도 된다는 뜻이다.

따라서 우리가 지금 주어진 수단으로 진정 노력하고 있다면 (결과와 상관없이) 우리가 늘 잘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

이것을 인정하기란 쉽지 않다. 그러나 우리가 우리 자신, 그리고 우리의 현재 상황과 화해할지를 결정하는 것은 결과가 아니라 태도다. 불가피한 것을 받아들일 때만이 우리는 열린 사람이 되며, 아직 알 수 없는 미래를 향해서도 손을 내밀 수 있다. 오늘 우리에게 불행으로 여겨지는 것이 며칠 뒤 또는 몇 년 뒤에는 행복한 섭리로, 인생의 결정적인 전환점으로 드러날 수도 있는 것이다.

 

짠, 놀랍게도 이 인용문들이 모두 1부, '1 봄의 메시지 - 희망은 어떻게 다시 오는가'에서만 뽑은 것들이다. 

그 말인즉, 이것 말고도 불확실한 날들에 희망을 주는 철학이 많다는 것이다. 2부는 '시련-인생의 과도기'인데 삶의 시기(청년기, 노년기 같은), 삶과 죽음에 대해 이야기하고 3부는 개인적인 관점뿐 아니라 사회적, 역사적인 관점도 살펴본다.

불안할 때는 시야가 좁아지는 경향이 있는데 이렇게 다양한 시야를 시도해 보는 것도 불안한 마음에 도움이 될 것 같다.

 

원래 나는 리디셀렉트를 써서 굳이 가욋돈을 들여 책을 사는 사람이 아닌데, 이 책은 대여가 아니라 아예 구매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돈이 전혀 아깝지 않을 정도로 정말 내용이 풍부하고 정신 건강에 큰 도움이 됐다. 

빌려 읽어도 좋고 사서 읽어도 좋은 책이라 하겠다. 추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