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학8

[책 감상/책 추천] 미켈라 무르지아, <아직도 그런 말을 하세요?> [책 감상/책 추천] 미켈라 무르지아, 때로 '위 아 더 월드'를 느끼게 하는 것들이 있다. 이 책이 그렇다. 성차별적인 발언에 대한 이 책이 이탈리아인 저자에 의해, 이탈리아 상황에 맞게 쓰였으나 현재 우리나라 상황과도 비슷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세상에 참 왜 이런 건 전 세계에서 일어나는 공통적인 현상인가, 약간 한탄의 한숨을 쉴 수밖에 없는 것이다. 책은 맞는 말 대잔치이다. 읽으면서 '그렇지!' 하고 무릎을 친 게 한두 번이 아니다. 예컨대 이런 것들. 물론 현실에 안주하는 방법도 있다. 웃으면서 고분고분 "네."라고 말하는 착한 여자아이는 가부장제에서 항상 명예의 전당에 오를 것이다. "이건 별로예요."라고 말해 명예로운 자리를 포기한다면 고난의 길로 들어서는데, 과거에 누군가는 여성들을 위해 .. 2022. 5. 6.
[책 감상/책 추천] 캐럴라인 크리아도 페레스, <보이지 않는 여자들> [책 감상/책 추천] 캐럴라인 크리아도 페레스, 인터넷을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이 책 소개를 보게 되었고, 당장 사서 읽었다. https://hub.zum.com/wjbook/63946 대체 왜 여자는 남자처럼 못하는 거야? 출처 : 도서 출처 : 도서 hub.zum.com 이 책의 부제는 "편향된 데이터는 어떻게 세계의 절반을 지우는가"인데, 저자는 이 명제를 여러 분야의 사례를 들어 증명한다. 다시 말해, 많은 분야에서 여성에 대한 데이터가 공백으로 남아 있기 때문에 위의 책 소개에서 언급한 일들, 즉 일부 약들이 여성에게는 효과가 약하다든가, 또는 너무 과하다든가, 같은 사무실 온도라도 여성에게는 더욱 춥게 느껴지든다든가 하는 일들이 일어나는 것이다. 책은 일상, 직장, 설계, 의료, 공공 생활, 재.. 2022. 2. 4.
[책 감상/책 추천] 도나 저커버그, <죽은 백인 남자들이 다 그런 건 아니겠지> [책 감상/책 추천] 도나 저커버그, 굉장히 흥미로운 책이다. 저자 도나 저커버그는 '레딧(Reddit)' 커뮤니티의 하위 서브레딧 '레드 필(the Red Pill)'에서 활동하는 남성주의자들을 연구하고 분석했다. 그는 그들이 헤로도투스라든지 오비디우스 같은 그리스﹒로마 고전을 자주 인용한다는 점을 알아차렸다. 간략히 설명하자면, 그것이 그들의 '백인' '남성'으로서의 권위를 세우기에 알맞기 때문이다. 솔직히 아주 기가 막힌 일이다. 젠더 이슈뿐 아니라 인종 이슈까지 한 번에 짬뽕으로 가져가니, 상당한 어그로력이라 하지 않을 수가 없다. 어쨌든 그들은 자신들이 에 등장하는, 진실을 보게 되는 빨간 약 '레드 필'을 먹은 것처럼, 남성들이 오히려 열세에 처해 있고 차별받는다고 굳게 믿어 의심치 않으며, .. 2021. 11. 15.
[책 감상/책 추천] 매기 앤드루스, 재니스 로마스, <100가지 물건으로 다시 쓰는 여성 세계사> [책 감상/책 추천] 매기 앤드루스, 재니스 로마스, 책 제목이 내용을 너무 잘 요약해 줘서 따로 설명이 필요 없다. 그러니 개중에 내가 제일 인상 깊었던 물건만 몇 가지 소개하겠다. 07 | 위생용품 - 생리대 생리대의 발명은 수백만 여성들에게 있어 월경에서 비롯되는 어려움과 잠재적인 곤란함을 완전히 해결해 놓았다. 최초의 생리대는 1988년에 영국의 사우스올(Southall's)사가 생산했다. 미국에서는 1896년에 리스터(Lister's)사가 처음으로 일회용 생리대를 생산했다. 그러나 이 두 제품 모두 대부분의 여성들에게는 너무 비쌌다. 유럽과 미국의 여성들 대다수가 일상적으로 생리대를 사용할 수 있게 되기까지 수십 년이 걸릴 터였다. (...) 생리대와 탐폰의 역사는 여성의 삶에서 하나의 전환점을.. 2020. 11. 20.